슬슬 취향 이상해지기 시작한.. 세토의 신부 성우팬

첫번째 엔딩곡, 역시나 처음 들었을때에는 무슨 가사인지는 몰랐지만, 처음부터 마음에 들었다.
















이걸 보기 전까지는 최소한 어떠한 주요 줄거리가 있는 애니메이션들을 주로 봐 왔지만, 

이것 이후로는 한동안 코미디물에 빠져들어서 GTO, 러브 인 러브(러브 히나), 일상 같은 옴니버스식

막장 코미디물을 주로 보게 됐다. 뭔가 그림체도 그렇고 내용도 그렇고, 이 애니메이션 역시 처음에는

알수없는 찜찜함과 낯선 작화덕에 꽤나 기분 묘했는데, 봤다고 감상문까지 쓰기는 어쩐지 더 부끄러움이

가득해서 어떻게 글을 시작해야할지도 잘 모르겠고, 기존에 가끔 쓰던 감상문들에 비하면 상당히

짧은 글이 될 것 같다. 

 언제나 그렇듯 결국에는 어떠한 성우가 출연하느냐, 요컨대 캐스팅 때문에 보기로 결정했다.

딱히 방송사를 가리는 편은 아니다만, 남자 성우들의 경우 지상파 3사부터 대원, 투니버스 등 전 범주에

걸쳐서 좋아하는 성우들이 고르게 분포해있는 편인데, 여성 성우들의 경우는 점찍듯 한 두 명을 제외하곤

죄다 투니버스에 좋아하는 성우들이 몰려있는 편이다. 그런데 우연히 구글링중에 이 애니메이션의

한 부분을 보게 됐는데, 일단 투니버스 더빙판이라면 어떤방식으로든 구해놓고 보자는 심리도 있었지만

영상에서 확인한 양정화, 여민정 성우 뿐 아니라 김선혜, 류점희 성우 등 꽤나 익숙하고, 연기력도 좋으며,

무엇보다 내가 격하게 좋아하는 음색을 가진 성우들이 대거 출연하길래 결국에는 뭐

덕심을 이기지 못하고 보게 됐다.

  마지막 2개 에피소드 내용과 관련된 짤 같은데.. 분위기가 심각해 보이지만 전체적으로는 그냥 코미디다.




 첫화를 딱! 보고 "아 이건 그냥 제껴야 되겠다!" 싶었을 정도로 어딘지 찜찜한 기분을 억누르기 힘들었다.

일단 처음에는 메인 히로인이 등장하는, 전형적인 오타쿠 하렘물의 향기가 물씬 피어올라서.. 그림체도 당시까지

봐 온 것들에 비하면 워낙 미소녀틱한 분위기가 강하고, 눈동자 작화가 개인적으로 비호감이라서 영 적응이

안 됐다. 특히 위 짤에서는 좀 덜하지만 눈동자가 사각형으로 그려지는 경우가 많은데, 재미있어서 그냥

끝까지 보기로 마음을 고쳐먹은 이후에도 종종 거슬리는 경우가 있었다. 중반부쯤 볼때에는 완전히 적응해서

별 거부감이 없게 됐고,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작화나 연출력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 다만 취향의 문제였을 뿐..

뭐 그럼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코미디물만은 아니어서, 간혹 다분히 의도적인 몇몇 컷들이 조금 나오기는 한다.

 내용에 관해서는 딱히 언급할 게 없는 편이다. 마지막 24~26화 정도는 마무리를 위해 약간의 줄거리가 있긴

한데, 전체적으로는 그냥 옴니버스 일상 개그물이라서 특정 인물을 주로 조명하는 에피소드가 있을 뿐이지,

딱히 별다를건 없다. 그저 소소한 웃음을 줄 뿐.. 주로 히로인인 세토 썬의 아버지가 딸을 사랑하는 마음에

이상한 행동을 하고, 그것에 주인공 미치시오 나가스미가 휩쓸려버리는 전개가 많다.

 OST는 좀 의외였다. 몇몇 다른 애니메이션 OST를 통해 단순한 배경음뿐 아니라 일본어 노래에 대한

편견도 많이 사라진 편이긴 했지만, 인터넷에서 가끔 의도치 않게 낚시글을 클릭했을때 듣게된 

미소녀물 OST들은 죄다 내가 제일 싫어하는 물렁물렁한, 콧소리 섞인 노래들이 많았는데,

이 애니메이션 역시 OP1은 약간 그런 경향이 있지만, 확실히 엔딩은 아주 좋았다. 자세히 알아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XXX 홀릭처럼 원래 있던 노래(?)를 그냥 엔딩곡으로 쓴것일까..?

비록 중간에 다른 엔딩으로 바뀌기도 하지만, 꽤나 괜찮아서 요즘도 가끔 듣고있다.



        OVA판도 2회 정도 있지만, 아쉽게도 더빙된 적은 없다. 앞으로도 해 줄 일은 없겠지..


 원작 코믹스도 흥미로워서 찾아봤지만, 애니판에 비해 작화나 전체적인 퀄리티가 영 떨어진다. 그나마도

전체 14권 정도에서 마지막 13,14 두 권 정도는 번역본을 구하기가 어렵고, 내용이 완전히 산으로 가버리는 

부분으로 추정돼서, 딱히 코믹스를 권하지는 않는다. 마지막권은 심지어 번역본을 찾지도 못했고.. 

애니판을 권한다. 봉신연의의 경우와 달리..

뭐 별다른 생각 없이 웃으면서 본 애니메이션이라, 이러쿵 저러쿵 쓸 것이 없다.

마침 다음팟에 적절한 영상이 하나 있어서 대략적인 자세한 내용에 대한 설명은 이것으로 대체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